오래전부터 하고 싶었으나, 계속 미루고 미뤘던 일 한 가지를 했다. 바로 자전거 완전 분해정비를 맡긴 일.


자전거 완전 분해정비(overhaul)는 자전거에서 분해할 수 있는 모든 부품들을 다 분해한 다음 꼼꼼히 하나씩 때 빼고 광 내고, 교체할 것 있으면 교체하고, 그리스나 오일 필요하면 필요한 만큼 발라주고 한 다음 다시 조립하는 걸 말한다. 당연히 숙련된 자전거 수리공이 해야 할 일이고, 은근히 공구류도 많이 필요한 일이다.


이걸 미뤘던 가장 큰 이유는 경제적 효용가치 때문이었다. 자전거 완전 분해정비는 가격이 10-20 만원이 드는 일인데, 내 자전거가 그 정도 유지비를 기꺼이 지불할 만한 고급품이 아니다 보니 매번 고민하다가 미뤄왔다.


하지만 이 자전거를 타기 시작한 지도 이미 3년 반이 됐고, 주행거리도 4,600 km 정도가 됐는데 딱히 교체한 소모품도 없다 보니 체인, 스프라켓, 변속기 및 브레이크 케이블, 바테이프 등 교체해야 할 게 많았다. 어차피 교체할 때 공임 들어갈 거 감안하면 조금 더 보태서 깨끗하게 청소해 주고 나서 갈아줘도 괜찮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분해정비 업체를 여기저기 알아봤는데, 집 가까운 곳 중에서는 당정동에 있는 알톤 군포점(구 바이키 군포점)이 괜찮다는 평이 있었다. 우리 집에서 걸어갈 수 있는 거리에도 자전거 여행이라는 괜찮은 자전거 샵이 있는데, 그 샵 사장님은 분해정비 서비스를 안 하시는 것 같았고 로드 자전거보다는 MTB에 더 집중하시는 분위기다. 나중에 기회가 있으면 로드 자전거 분해정비하시는지 여쭤보기라도 해야겠다.


지난 토요일, 큰 맘먹고 차에 자전거를 싣고 샵을 찾아갔다. 위치가 당정역 바로 근처라 자전거를 타고 가서 맡기고 전철 타고 와도 되긴 하는데, 날씨가 추워서 자전거를 타고 싶지가 않았다.


영업시간을 잘 모르고 갔는데, 마침 내가 갔을 때가 딱 두 시, 사장님이 막 영업 준비를 마치고 문을 여셨을 때였다. 자전거를 거치대에 걸고 여기저기 꼼꼼히 보셨는데, 내가 잘 몰랐던 부분을 많이 찾아내 주셨다. 우선 헤드셋 유격이 심하다는 것. 한 6개월 전쯤부터 느끼고 있긴 했는데, 이래저래 미루고 있다가 이제야 사태의 심각성을 깨달았다. 헤드셋 유격은 브레이크를 꽉 잡은 상태에서 자전거를 앞뒤로 끄덕여 보면 쉽게 확인할 수 있는데, 움직임이 없으면 유격이 없는 거고 좀 끄덕거리면서 흔들리면 유격이 있는 거다. 유격이 있으면 브레이크를 세게 잡을 때마다 헤드셋 베어링에 충격이 가해지면서 베어링이 깨질 수 있다고 한다. 나중에 분해를 한 후, 헤드셋 베어링 중 한쪽은 볼이 죽어서 교체해야 된다고 연락을 해 오셨다.


체인은 오래 탄 것 치고는 상태가 괜찮다고 했다. 아마 안 갈고 좀 더 타도 됐을 것 같기도 한데, 체인 갈려고 전에 사 뒀던 새 체인을 꺼내서 보여드리니 그럼 그냥 체인하고 스프라켓을 가는 것도 좋다고 하셨다. 전에 어디선가 체인 세 개 갈고 스프라켓 갈고, 스프라켓 세 개 갈고 체인휠 한 번 갈면 된다는 얘길 들은 것 같은데, 그 방법은 체인 세 개를 자주 돌려가면서 교체해서 쓸 때 적용할 수 있는 방법이고, 체인이 이미 이 정도 늘어난 상태면 스프라켓도 같이 갈아줘야 한다고 한다. 체인 세 개 로테이션하면서 스프라켓 좀 더 오래 쓰는 거랑 비교해서 그냥 체인+스프라켓 한 방에 교체하는 방법이 비용 면에서도 크게 손해는 아니라서 사장님은 그냥 체인+스프라켓 교체하는 쪽을 추천하시는 분위기였다. 나 같은 게으름뱅이에게는 후자의 방법이 확실히 더 자연스럽다.


스프라켓을 갈기로 하니, 이 김에 좀 큰 스프라켓으로 교체하면 언덕 오르기가 좀 수월해지지 않을까 하는 데까지 생각이 미쳤다. 마침 매장에 티아그라 구동계랑 동급의 11-32t 스프라켓 신품이 매장에 있길래 그걸로 교체하기로 했다. 기존 스프라켓 이 개수는 12-13-14-15-17-19-21-23-25-28 이고, 새로 장착될 스프라켓 이 개수는 11-12-14-16-18-20-22-25-28-32 이므로, 같은 케이던스라고 할 때 최대 속도는 9% 정도 빨라지고 최저 속도는 13% 정도 느려지게 된다. 물론 그만큼 페달 밟기가 제일 빠른 기어비에서는 9% 무거워지고, 제일 느린 기어비에서는 13% 정도 가벼워질 거다. 스프라켓 단 수는 똑같이 10단이니 아마 기어 한 단 바꿀 때 더 부하가 더 크게 변할 거고, 거기에 잘 적응할 수 있는지가 관건이다. 민감한 사람들은 11단 스프라켓에서도 11-28t에서 11-32t로 갈 때 각 단의 부하 차가 너무 커서 적응하기 어려워하는 모양이다. 그리고 50-34 콤팩트 크랭크에 32t가 웬 말이냐고 하는 사람도 아주 많다. 하지만 나처럼 업힐에 약한 사람은 그게 문제가 아니다. 빨리는 못 가도 끌바만이라도 하지 않고 언덕을 오를 수 있다면, 평지에서 각 단별 부하 차이가 커서 힘든 것쯤은 기꺼이 감수할 수 있을 것 같다. 물론 궁극적인 해결책은 근력을 기르고 체중을 줄이는 거겠지만, 별로 심하지 않은 업힐에서도 다리에 쥐 나서 끌바해야 하는 내 처지라면, 일단은 장비 구성을 변경해서라도 현 상황을 개선할 수 있으면 그렇게 하는 게 맞는 것 같다.


사장님이 친절하고 붙임성도 좋으시고 경험도 많으셔서 한참 동안 자덕 수다를 떨다 집에 왔다. 분해정비가 다 끝나고 나면 전화를 주신다고 했는데, 어차피 수리가 다 끝나도 주중에는 찾으러 가기 힘들고 토요일이나 돼야 찾으러 갈 수 있을 것 같긴 하다.


이렇게 큰 맘먹고 큰돈 (특히 자전거 가격 생각하면 더욱더 큰돈) 들여서 자전거 때 빼고 광 내고 소모품도 갈았으니 앞으로 한 3년은 더 타야 되겠다. 업그레이드는 그냥 나중에 크게 한 방에 하는 걸로... ㅎㅎㅎ


바이키 군포점 찾아가는 길: https://blog.naver.com/bifix/120187323066

문 앞에 붙어있는 쪽지에 의하면 동절기 영업시간은 월-토요일 오후 2시부터 오후 8시까지라고 한다. (일요일은 휴무)

  1. 2018.04.09 15:10

    비밀댓글입니다

매년 5월쯤에 열리는 자전거 대회 중에 화천 DMZ랠리 전국 평화자전거대회라는 대회가 있다. 화천 DMZ랠리라고들 많이 부르는데, 아마추어 자전거 동호인들이 즐겁게 참가할 수 있는 대표적인 대회라고 한다. 대회에 나갔던 사람들 얘기를 들어보면 다들 평이 좋다. 거리도 70여 km 정도라 짧고, 업힐이 힘들긴 하지만 그래도 탈 만한 모양이다. DMZ 구간을 상당히 많이 달리고, 민/관/군이 합동으로 후원하는 대회라 교통 통제도 잘 되는 편인 것 같다. 다른 그란 폰도들 처럼 힘들지도 않고, MCT 선수급의 동호인들보다는 그냥 좀 편하게 놀러 오는 동호인들이 많은 대회 같은 느낌이랄까...


어제저녁쯤에 자전거 동호회에서 화천 DMZ 접수 얘기가 나오길래 잠시 찾아보다가 페북에 갈까? 하고 운을 띄우니 재방이도 힘을 더해준다. 종혁이 형도 같이 뛰시겠다고 하시고... (내가 기상령도 무사히 넘고 끌바 안 하고 완주할 수 있을지 걱정되어) 잠시 고민이 들기도 했으나, 지난번처럼 감상실 선후배 세 명이 재미있게 타고 오면 되겠구나 생각하며 그냥 일단 신청해 보기로 했다.


오전 10시에 알람을 맞춰놓았다가, 10시 되자마자 컴퓨터로 접속을 했는데, 신청까지는 잘 되는데 카드 결제로 잘 넘어가질 않는다. 부하가 많이 걸려서 그런가 하고 좀 기다리고 있는데, 재방이는 핸드폰에서 무사히 신청을 마쳤다고 한다. 부랴부랴 핸드폰으로 다시 들어갔더니 카드 결제가 간단하게 끝난다. 대충 10시 10분쯤에 접수와 결제를 마친 것 같고, 특별히 시스템이 버벅거린다든가 접속이 잘 안 된다든가 하는 문제는 없었어서, 그리고 인터페이스도 간단하고 깔끔해서 마음에 들었다.




근데, 의외로 접수는 금방 마감된 모양이다. 종혁이 형님은 미팅이 있어서 10시 20분쯤 접속했더니 이미 접수가 완료돼서 접수를 못 하셨다고 한다. 안타깝다. ㅠㅠ


대회는 5월 20일, 일요일에 열린다. 8시까지는 집합장소에 가야 하고, 화천이 집에서 은근히 멀기 때문에 5시쯤에는 일어나서 출발해야 할 것 같다. 9시 출발이고, 느긋하게 컷오프 시간 안에 오는 걸 목표로 하면 오후 1시쯤에는 도착할 거다. 정리하고 밥 먹고 집에 오면 해질 무렵쯤에 도착할 수 있겠네.


올해 랜도너스 접수를 하나도 못 했는데, 마침 오늘이 일부 날짜의 랜도너스 접수 시작일이라 찾아가 보니 천안 랜도너스는 5, 6월 빈자리가 좀 있다. 5월 20일 하고 너무 가까운 시기에 랜도너스까지 뛰면 아내한테 너무 미안할 것 같아서 어쩔까 고민을 하다가 6월 9일 천안(서) 200 km를 일단 신청해 봤다. 4월 중하순쯤에 200 km 한 번 뛰면 딱 좋겠는데, 갈 만한 유일한 게 4월 21일 천안(서) 200 km 경기다. 그 시기의 브레베는 다들 300, 400, 600 대회라서 내가 낄 수가 없다. 가끔씩 들어가서 빈자리가 생기는지 노려봐야지.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